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태안 천리포수목원 제4회 목련축제 열려

2019.04.18(목) 02:26:32 | 희망 (이메일주소:du2cb@hanmail.net
               	du2cb@hanmail.net)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1 
봄은 역시 꽃의 계절이다. 여기저기서 화사한 꽃들이 어서 오라 손짓하는 봄, 언젠가 가 봐야지 하면서도 가 보지 못한 천리포수목원을 찾았다. 이곳에서 먼저 반겨주는 꽃은 다양한 종류의 목련이다. 꽃이 크고 화사하여 더 매력이 있다. 때마침 이곳에서는 제4회 목련축제가 열리고 있다. 4월 12일부터 28일까지이며, 이 기간 동안 매일 9시부터 6시까지 연단다.  
 
꽃밭 사이로 난 길을 따라 카메라를 메고 분주히 움직였다. 달콤한 향이 있고 화려한 꽃들이 있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돌고 또 돌았다. 오늘 이곳을 찾아오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봄의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둘도 없는 찬스다.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2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3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아름다운 천리포수목원의 목련들을 잠시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소개하고 싶은 건 목련 라스베리펀이다. 이 품종은 1987년 천리포수목원 설립자 민경갈이 레오나르드메셀에서 타가수분된 종자를 파종하여 선발한 재배종이라 한다. 그 밖에 큰별목련 빅버사, 얼리버드, 황해, 리틀젬 등이 있다. 천리포수목원에서는 국제적 멸종위기 목련들도 만나볼 수 있다.
 
앙증맞게 귀여운 꽃에서부터 성인 손바닥 크기의 꽃들이 활짝 미소를 지으며 반겨준다. 또한 이곳에는 다양한 모습의 반영도 볼 수 있다. 돌고 돌며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내내 행복감이 전해져 온다. 먼 길 달려온 보람을 느끼며 나도 모르게 '목련꽃 그늘 아래서~' 콧노래를 흥얼거린다.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4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5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6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7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8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9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활짝 10

   
 

희망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