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홍성 여행의 시작 홍성 홍주읍성 산책

2020.06.16(화) 08:38:34kimvo(kimvo97@naver.com)


 
홍성여행을 준비하면서 가 봐야 할 리스트 1순위에 있는 곳이 어디일까요? 제일 먼저 가보고 싶었던 곳은 바로 홍주성입니다. 언제나 새로운 도시로 여행을 가면 성곽을 따라 걷는 걸 좋아하는데 하늘이 파란 날 홍주성 산책을 하고 왔습니다.
 

  
홍주성은 도심의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습니다. 아니 어쩌면 홍주성과 도심이 공존하는 모습입니다. 홍주성은 여전히 홍성 도심을 지켜주는 역할을 하는 듯합니다.
 
군청 앞에 마련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산책을 나섭니다.
 

 
홍주읍성은 사적 231호로 지정된 조선시대 성곽으로 길이가 약 1772m의 성벽 가운데 약 810m 성벽이 남아 있습니다. 초선 초기 지방 읍성을 새로운 규정에 맞추어 성을 쌓게 되었을 때, 홍주읍성도 새로 쌓아 1451년에 완성하였습니다. 그 후 홍주읍성은 여러 차례 보수·확장하였고 1870년 홍주목사 한응필이 대대적으로 보수하고 새로 정비하였습니다.
 

 
1870년 흥선대원군이 직접 써서 내려준 현판을 받았는데, 동문은 조양문·서문은 경의문·북문은 망화문이라 하였습니다. 하지만 남문의 이름은 빠져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시기는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2013년 복원되어 홍화문이라 이름지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홍화문에 올라 잠시 내려다봅니다. 지난 이른 봄에 왔을 때는 아직 겨울 풍경이라 삭막했는데, 초록이 가득합니다.
 

 
성벽에 오르니 성벽을 따라 깃발이 바람에 날리고 초록이 가득합니다. 그 아래로 홍성 도심의 풍경이 펼쳐집니다.
 

 
성곽길을 따라 걷는 것이 위험하다는 안내문이 있어 성곽 아래 산책로를 따라 걸어봅니다. 시원한 나무 그늘이 곳곳에 있어 한낮에도 걷기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곳곳에 성곽을 오를 수 있는 계단이 있습니다. 이 계단이 마치 한때 유행했던 포토존 천국의 계단과 닮았습니다.
 

 
성곽을 복원해 이렇게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어둔 곳도 있습니다.
 

 
300년이 넘은 버드나무 그늘이 있는 여하정입니다. 안회당의 뒤뜰에 있는 작은 연못에 세워진 정자입니다.
 

 
안회당은 조선시대 홍주군의 동헌입니다. 군청 뒤에 있는 동헌이지요.
 

 
홍주아문이 군청의 대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도로 한가운데 당당하게 서 있는 홍주성의 동문 조양문입니다. 아마 홍주성을 찾을 때 제일 먼저 마주치는 곳이 바로 이 조양문입니다.
 

 

   
다시 군청 방향으로 걷다 보면 갑자기 옥사가 나타납니다. 홍주읍성 감옥터입니다. 천주교 박해 기간 동안 이곳에서 많은 교수형이 진행되었습니다.
  
이곳을 중심으로 홍성 천주교 순례길이 나타납니다. 다음에는 홍성 순례길을 따라 산책을 한 번 해봐야겠습니다.
 

 
그리고 우물터가 보입니다. 저 멀리 보이는 것이 홍주읍성 감옥터입니다. 이 우물은 2005년도까지 식수로 이용되었으며 현재도 음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곳 우물터에서 시원한 물 한 모금 하며 홍주읍성 산책을 마무리합니다.
 
홍성 여행의 대표 1순위는 바로 홍주읍성이죠? 홍주읍성 산책하며 먼저 홍성을 한 번 살펴보고 홍성여행을 시작해 보는 건 어떠세요?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