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시군뉴스

충남넷 미디어 > 생생뉴스 > 시군뉴스

오세현 아산시장, 정세균 국무총리와 호우 피해지역 방문

- 정 총리, “지구온난화 등으로 복구 기준 재설계 국가적인 차원 검토”

2020.08.09(일) 10:19:15아산시청(modolee@hanmail.net)

오세현 아산시장, 정세균 국무총리와 호우 피해지역 방문 사진


오세현 아산시장, 정세균 국무총리와 호우 피해지역 방문 사진


오 시장, “지방하천 설계범위 이상 집중호우, 항구적인 대책 세워야”

 
오세현 아산시장은 8월 8일, 송악면 평촌3리 수해현장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맞아 관내 재난피해 현황 및 복구현황 보고를 했다.
 
이날 오 시장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관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한편, 아산의 피해 현황과 복구대책 등을 설명했다.
 
특히, 오 시장은 “관내 온양천 등의 기 정비된 지방하천 홍수 설계 빈도는 30년을 기준으로 되어 있다. 이번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피해가 커진 이유다. 지방하천도 최근 상향된 기준에 따라, 80년 빈도로 하천정비 사업이 시급히 시행되어야 한다”며, “아산시는 충남도와 함께 이러한 홍수 설계 빈도를 반영한 하천 재해정비 계획을 세워놨으나 예산 부족으로 인해 실행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번 항구복구 계획을 세울 때 국가적 차원의 검토를 건의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지구온난화 등으로 복구 기준 재설계 등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재검토하겠다”며, “임시방편의 복구가 아닌 항구적인 복구를 함으로써 다시는 같은 지역에서 똑같은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오 시장과 정 총리는 이재민 임시대피시설로 사용되고 있는 모종동 신리초등학교를 방문해 이재민을 위로하는 한편, 공직자와 자원봉사자를 격려하기도 했다.
 
한편, 오늘 정 총리 방문 현장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함께 했다.
 

담당부서
홍보담당관
041-540-2020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