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도정뉴스

충남넷 미디어 > 생생뉴스 > 도정뉴스

해양쓰레기 선순환 체계 구축 ‘박차’

-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 종합대책 발전계획 수립…5년간 616억 투입

2020.04.01(수) 16:32:02충청남도(chungnamdo@korea.kr)

해양쓰레기 선순환 체계 구축 ‘박차’ 사진


충남도는 1일 단계별 해양쓰레기 관리 개선 방안을 담은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 종합대책 발전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양쓰레기 수거 체계는 발생 분포 등 기초자료 부족과 보관·선별 인프라 미비, 낮은 재활용률 및 과다한 처리비용 등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이번 계획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추진한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 종합대책의 성과를 분석해 문제점을 보완한 내용으로,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해양쓰레기 관리 방안을 담았다.
 
도는 해양쓰레기 관련 정책을 발생 예방, 수거·보관, 운반·처리의 3단계로 분류하고, 개선·보완한 22개 과제를 선정해 5년간 총사업비 616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발생 예방 단계에서는 △기초자료 중점 조사 및 활용 △육상기인 해양쓰레기 유입 원천 차단 △민간 중심의 해양환경교육 확산 등 10개 과제에 38억 원을 투입한다.
 
수거·보관 단계에서는 380억 원을 투자해 △해양쓰레기 제로화 사업 추진 △집하시설 관리 체계 개선 △민간협력을 통한 수거 방식 개선 등 8개 과제를 추진한다.
 
운반·처리 단계는 198억 원을 들여 △도서쓰레기 전용 운반선 건조 △해양자원 회수센터 설치 등 4개 과제를 실행한다.
 
특히 도내 최초로 건조하는 해양쓰레기 전용 운반선과 해양폐기물을 선별 세척해 재활용하는 해양자원 회수센터는 선순환 정화 사업으로 중점 추진한다.
 
아울러 해양쓰레기 제로화 사업을 지속 추진해 향후 5년간 218억 원의 예산을 투입, 해안가 및 침적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도내 해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어업인과 함께 효율적인 쓰레기 수거·관리 방안을 시행하는 등 민간 협력 시책도 추진한다.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계획은 해양쓰레기를 줄이고,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 5년간 추진한 시책들을 진단해 마련한 개선 방안”이라며 “더 나은 방향으로 보완하고, 새로운 정책을 발굴해 깨끗한 서해바다를 만들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5년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 종합대책 수립 이후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전국 연안 지자체 해양쓰레기 관리역량 평가에서 3위권 내 우수 지자체로 선정되는 등 해양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담당부서
해양정책과 해양환경팀
041-635-2764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