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시군뉴스

서천은 지금 수해쓰레기와의 전쟁 중

- 금강 상류에서 흘러내려 온 쓰레기 서천 해안가 뒤덮어

2020.08.10(월) 14:39:34 | 서천군청 (이메일주소:seocheonpr@naver.com
               	seocheonpr@naver.com)

서천은 지금 수해쓰레기와의 전쟁 중 1


서천은 지금 수해쓰레기와의 전쟁 중 2


서천군(군수 노박래)은 40여 일간 길게 이어지는 게릴라성 호우로 인해 금강 상류에서 다량의 쓰레기가 해안가로 흘러내려 오며 수거 전쟁을 치르고 있다.
 
수해쓰레기가 본격적으로 밀려오기 시작한 것은 지난달 29일, 충남 서천군과 전북 군산시를 잇는 금강하굿둑 배수갑문을 통해서다.
 
현재까지 서천 해안가로 800여 톤의 쓰레기가 밀려와 굴삭기 33대, 인력 300여 명을 투입, 이 중 400여 톤을 수거했다.
 
지난 6일 새벽에는 만조 시간 강풍이 불며 해안가에 있던 많은 양의 쓰레기가 서면 도둔리 해안도로를 덮쳐 이 지역 도로가 6시간가량 통제되기도 했다.
 
군은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해 연초부터 바다환경지킴이·해양환경도우미 채용, 굴삭기, 집게 차량, 전용운반 차량 등 해양쓰레기 수거·운반·처리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이번과 같이 집중호우가 내리면 대전, 세종, 청주 등 금강 상류 지역에서 많은 양의 쓰레기가 밀려와 수거 처리에 큰 비용을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수해 현장을 찾은 노박래 군수는 “금강 최하류에 위치하고 있다는 이유로 타지역 생활쓰레기를 서천에서 처리하고 있는 상태”라며 “매년 되풀이되는 쓰레기 처리를 위해서는 상류 지역 소하천 내 쓰레기 차단시설 설치 및 육상쓰레기가 바다로 유입되는 시군의 쓰레기 처리를 위한 전액 국비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담당부서
서천군 해양수산과 연안항만팀 
041-950-4416
 

서천군청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