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문화

문화행사

2020.02.16(일) 23:58:43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문화행사 1


홍성 남당항 새조개축제

■일시 : ~2월29일
■2004년부터 남당항축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홍성군이 후원하여 개최하고 있는 '홍성 남당항 새조개축제'는회와 매콤한 양념무침, 샤부샤부 등 새조개를 재료로 한 요리시식회 코너와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는 행사가 함께 열린다. 풍물놀이와 공연, 노래자랑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다양하게 마련된다. 새조개는 조개의 속살이 새의 부리모양과 닮아 새조개로 불리우며 크기는 애들의 주먹만하고 겉은 피조개와 비슷하다. 12월부터 이듬해 2월 사이에 잡히는 것이 가장 맛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소 : 홍성군 서부면 남당항로 213
■문의 : 010-4241-1399


문화행사 2


논산 딸기축제
 
■일시 : 2월19일~2월 23일
■50여년의 재배역사를 가지고 있는 논산딸기는 기름진 논산평야의 비옥한 토양과 맑은 물, 풍부한 일조량 등 천혜의 자연조건 속에서 천적과 미생물을 이용한 친환경농법으로 재배되어 맛과 향이 우수하다. 지난 2012~13년에는 전국 탑딸기 품질평가회에서 최우수 품질상을 받았으며 2018년에는 논산딸기의 우수성을인정받아 논산청정딸기산업특구가 우수특구상을 수상하기도 하했다. 특히 논산딸기축제는 대한민국명가명품대상을 3년 연속 수상하며 충청남도 대표 문화축제로서 더욱 많은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장소 : 논산천 둔치
■문의 : 041-746-8388~9


문화행사 3


장일범과 함께하는11시 콘서트

■일시 : 2월26일
■손다박 만한 하모니카로 세계대화를 석권한 하모니시스트박종성이 천안에서 독주회를 갖는다. 박종성은 4년마다 열려 ‘하모니카계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독일세계하모니카대회에서자작곡으로 한국인 최초 트레몰로 솔로 부문 1위, 재즈 크로매틱 부문 2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국내에서는 널리 알려진 밴드 버스커버스커의 곡 ‘꽃송이가’ 중 하모니카 솔로 부분을 연주, JTBC경연 프로그램 ‘슈퍼밴드’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장소 : 천안예술의전당 소공연장
■문의 : 1566-0155
 

문화행사 4


연극 ‘안녕 말판씨’

■일시 : 2월 27일~28일
■‘안녕 말판씨’는 고애심과 19세 손녀의 특별한 일상을 그린다. 이들의 삶에 어느 날 찾아온 낯선 남자로 인해 걷잡을 수 없는 반전이 거듭된다. 손녀 역에는 그룹 ‘에이프릴’ 채원과 뮤지컬배우 문슬아가 캐스팅됐다. 고애심은 거친 세상에서 홀로 손녀를 키우는 할머니 캐릭터다.
■장소 : 서산시문화회관
■문의 : 041-661-8031
 

뮤지컬 ‘당신이 잠든 사이’
■일시 : 3월 25일
■소극장 뮤지컬 최초로 제12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최우수작품상과 작사/극본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초연 이후 14년에 걸쳐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은 스테디셀러라 할 수 있다. 뮤지컬 당신이 잠든 사이는 크리스마스 이브, 가톨릭 재단의 무료병원을 배경으로반신불수 환자 최병호가 갑자기 사라지면서 병원장 베드로가 병원내 주변 인물들을만나며 그의 행적을 추적하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작품이다.
■장소 : 충남도청문예회관
■문의 :041-630-2900

 
서천 동백꽃 주꾸미축제
■일시 : 3월 14일~29일
■선홍빛 동백꽃과 앞바다에서갓 잡아 올린 주꾸미가 조화된 서천동백꽃 주꾸미 축제가 3월 14일부터 3월29일까지 서천군 서면 마량리 동백나무숲 일대에서 개최된다. 산란기로 맛이 일품인 주꾸미 요리 시식행사, 어린이 주꾸미 낚시체험, 포토존 등 예쁜 동백꽃과 함께 다양한 먹거리와 서해로 지는 노을을 함께 볼 수 있다.
■장소 : 서천서면 마량포구 일원
■문의 : 041-952-9525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