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태안, ‘해양생태 관광 거점’ 거듭난다

2019.11.18(월) 18:28:56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가로림만 해상교량 연장하고

부남호 역간척으로 생태 복원해

“해양생태도시 조성 지원할 것”

 

충남도가 가로림만 해상교량과 부남호 역간척 추진을 통해 태안군을 ‘서해안 해양생태 관광 거점 도시’로 육성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지난 6 민선 7 2 태안군 시·군방문을 통해 같은 계획을 밝히고, 태안군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정책협약은 현재 가로림만으로 단절된 국도 38호선 구간을 연장, 새로운 유형의 글로벌 해양생태관광거점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한 부남호 해수유통으로 생태계를 복원, 광범위한 생태관광 수요 등을 접목해 해양생태도시를 조성하겠다는 복안이다.

가로림만 해상교량(국도38호선) 사업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2000 (잠정) 투입, 2.5(4차선) 연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부남호 역간척(해양생태복원) 사업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2500 (잠정) 투입, 생태계 복원 마리나항 등을 조성하는 것이 골자이다.

이번 정책협약은 태안군이 가진 중국 수도권의 인접성과 인근 여가자원 연계성 등을 통해 국제적 해양생태관광 명소를 육성하겠다는 것을 엿볼 있다.

관계자는 “국도 38호선 노선을 연장하고 태안 이원과 서산 대산 교량 건설 사업을 국가계획에 반영해 지역균형발전을 이루도록 지원하겠다”라며, “부남호 역간척을 통해 생태계 복원과 수질환경 개선을 이룰 민간 투자를 이끌어내겠다”라고 말했다.

●자치행정과 041-635-3592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