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2019.11.13(수) 11:57:34 | 지민이의 식객 (이메일주소:HitchWill@paran.com
               	HitchWill@paran.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맹자는 마음을 큰 몸으로, 신체를 작은 몸으로 설명하였다. 작은 것, 즉 신체를 귀하게 여기느라 큰 것, 즉 마음을 해치지 말라고 조언하였다. 작은 것을 주로 보살피는 자는 소인이 되고, 큰 것을 보살피는 자는 대인이 된다고 말한다. 마음에 여유를 주는 것은 큰 것을 보살피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1
 
청양의 한 학교였던 대치초등학교는 학생이 줄면서 폐교되었는데, 서울시 영등포구가 매입해서 수련원 시설인 모두휴 청소년 야영장으로 바꾸고 2019년에 개관하였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2
 
국토부 역시 빈집 문제가 도시의 문제로 급부상할 것을 생각해서 빈집 정보은행, 빈집 활용 플랫폼 구축사업을 10월부터 시작하였다. 지역 자원을 활용하는 것 역시 도미노처럼 대도시로 영향을 미칠 미래의 문제를 미리 예방하는 효과가 있지만 그보다 더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할 때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3
 
바다가 있어서 잘 알려진 보령과 백제의 고도인 공주의 사이에 있는 청양은 지나쳐가는 지역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한적하면서도 잘 조성된 여행지와 고택들도 여러 군데 있어 매력적인 곳이기도 하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4
 
모두휴야영장의 객실 이용요금은 영등포구민 기준 4~8만원이며, 야외 캠핑장은 1만원, 글램핑장은 5만원이다. 청양군민에게도 영등포구민과 동일한 요금을 적용한다. 타 지역 주민은 객실 6,8000~13,6000원, 야영장 1만 7천원과 글램핑장 8만 5천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5
 
청양 대치초등학교를 졸업한 사람들이 적지 않듯 긴 역사를 가지고 있는 학교에는 대부분 오래된 나무가 심어져 있다. 커다란 나무들 사이로 산책로가 있고 자연친화적인 공간에 야영장이 만들어져 있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6
 
조성된 야영장의 1만 2,936㎡로 지상 2층 연면적 1,747㎡의 건물 1개동과 야영장을 갖추었으며 본관 2층은 객실은 모두 교실을 개조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7
 
언제 시간이 될 때 이곳에 와서 하루를 묵으며 청양의 공기를 듬뿍 마셔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8
 
모두휴야영장에는 음악도 같이 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한 음이 울릴 때마다 우리의 가슴은 본래 자신을 알게 된다. 음의 울림을 통해 우리는 감정을 배우게 된다고 한다.
 
충청남도 비어 있는 건물의 활용 '모두휴야영장' 9
 
노란 색으로 물들어 있는 단풍나무가 운동장 건너편에서 가을가을함을 보여주고 있고, 그 건너편으로는 천이 흘러가면서 가을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모두휴야영장은 청양을 넘어서 충청남도에서도 매력적인 곳으로 자리매김할 듯하다.
 

지민이의 식객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