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문화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2019.10.11(금) 07:50:22 | 서영love (이메일주소:hush7704@naver.com
               	hush7704@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예술가들은 세상에 없는 전혀 새로운 것을 만드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사실 그렇지는 않다고 합니다. 과거 속에서 무언가를 보고 배우면서 자신만의 영역을 개척해나가는 것이었습니다. 모더니즘 미술이 창조의 위대성을 실현하고자 했자면 포스트모더니즘은 복제하고 차용하면서 또 다른 길을 개척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1
 
연미산 자연미술공원에서는 매년 가을에 야투의 자연미술운동을 열고 있습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2
  
인간은 예로부터 자연 속에서 새로운 것을 발견해왔다고 합니다. 우리의 건축문화 모두 자연 속의 동물이나 곤충, 식물들이 만드는 것에서 배운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오래 전부터 예술가는 직업인이 되었고, 예술품은 판매를 기다리는 소모품으로 자리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3
 
자연 속의 미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전 세계의 다양한 예술가들이 참여해서 열린 공간에 작품을 전시해두고 있어서 편하게 작품을 감상하고 마치 소풍 오듯 와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곳입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4
 
포스트모더니즘 시대가 도래하고 나서 모더니즘 예술가가 고독한 천재로서 알려졌었다면 포스트모더니즘 예술가는 창조주가 아니라 직업인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작가 역시 책으로만 만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지금은 짧은 글로도 사람들과 만나며 직업인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5
 
'야투'란 자연 속에서 예술작품을 만나는 것인데 이곳에 만들어진 작품들은 포스트모더니즘 시대의 차용, 복제 등과 연결되며 관람객의 반응, 해석에 모든 것을 맡기며 존재해가는 것처럼 보입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6
 
모든 예술작품의 마지막 완성은 관람객의 몫이라고 합니다. 예술작품이 되었든 글이 되었든 누군가가 읽어주기를 기다리는 텍스트가 되어 관람객의 반응과 해석을 기다리게 되는 것입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7
 
작년에 보았던 작품들도 눈에 뜨이고 올해 새롭게 만들어진 작품도 눈에 뜨입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8
 
아이들은 부모들과 이곳에 와서 예술작품을 보면서 미래에 새로운 길을 자신도 모르게 모색해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어릴 때 예술이라는 것은 전혀 본 적도 없고 미술관은 가본 기억이 없지만 지금은 접근성이 더 좋아져서 조금만 신경을 쓰면 함께할 수 있습니다.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9
 
가을에 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금강자연비엔날레 10
 
땅에다가 무언가를 쓰고 싶은 날이었습니다. 'grafftiti'의 어원은 '긁다, 긁어서 새기다'라는 뜻의 이탈리아어 'graffito'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사각형의 스마트폰으로 외부세계와 접속하는 현대인은 사각형의 감옥에 갇힌 것이 아닐까란 생각을 해봅니다. 잠시 스마트폰을 두고 자신의 눈으로 넓게 바라볼 수 있는 자연으로 떠나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서영love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