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문화

573돌 한글날 문자독립전

독립기념관 특별전시실 문자독립전

2019.10.09(수) 23:44:09 | 붉은 울새 (이메일주소:nanxunrobin@naver.com
               	nanxunrobin@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가갸날로 시작하여 광복 이후 10월 9일이 된 한글날입니다. 한글창제반포 573돌과 3.1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독립기념관 특별전시실에서 ‘문자독립전’ ‘내 이를 어엿비 여겨’라는 주제로 서예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가갸날'로 시작하여 광복 이후 10월 9일이 된 한글날이다. 한글창제반포 573돌과 3.1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독립기념관 특별전시실에서 ‘문자독립전-내 이를 어엿비 여겨’라는 주제로 서예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주형(아시안캘리그라피협회 이사장)과 전시기획팀 40여명은 전시를 앞두고 중국의 동북지역을 다녀왔는데, 고구려 광개토대왕릉비라는 이름은 ‘호태왕’으로 줄이고, 항일 독립운동 시인 윤동주는 ‘중국조선항일시인’이라는 이름으로 빼앗기고 있는 모습을 보고 문자지도와 애국 독립시를 작품화하기로 결심했다.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 담긴 한글의 힘으로 독립운동가들과 이들의 정신을 지키고 그 정신을 일깨워 다시 함께 통일된 대한민국의 힘을 키우고자 하는 것이었다.

이주형 아시안캘리그라피협회 이사장과 전시기획팀 40여 명은 전시를 앞두고 중국의 동북지역을 다녀왔는데, 고구려 광개토대왕의 이름은 ‘호태왕’으로 줄이고, 항일 독립운동 시인 윤동주는 ‘중국조선항일시인’이라는 이름으로 빼앗기고 있는 모습을 보고 문자지도와 애국 독립시를 작품화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 담긴 한글의 힘으로 독립운동가들과 이들의 정신을 지키고 그 정신을 일깨워 다시 함께 통일된 대한민국의 힘을 키우고자 하는 것이었다.
 
중앙에 위치한 대형 한글입체 대한민국 한글지도는 작가들이 한글이라는 단일 언어로 남북분단의 비극적 상황과 이념을 초월하여 화해와 번영을 이루기를 바라는 염원으로 밤을 새워가며 공동작업으로 진행되었다.
 
중앙에 위치한 대형 한글입체 대한민국 한글지도는 작가들이 한글이라는 단일문자로 남북분단의 비극적 상황과 이념을 초월하여 화해와 번영을 이루기를 바라는 염원으로 밤을 새워가며 공동작업으로 진행한 것이라 한다.
  
573돌 한글날 문자독립전 1
 
573돌 한글날 문자독립전 2
 
윤동주를 비롯한 시인 6인의 독립시 100수를 100인이 작품화 했다.
 
윤동주를 비롯한 시인 6인의 독립시 100수를 100인이 작품화해 전시하고 있었다. 길거리에는 외국어 간판이 넘쳐나고 국어사전에서는 토박이말이 천대를 받는 세상에서 우리말과 글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무엇보다 우리말과 글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치셨던 분들과 그 중요성을 가슴으로 느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게 한 전시회였다.
 

붉은 울새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