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동학사의 가을앓이

동학사에서 바라본 깊어가는 가을

2018.10.29(월) 11:56:10 | 희망 (이메일주소:du2cb@hanmail.net
               	du2cb@hanmail.net)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동학사의 가을앓이 1

동학사의 가을앓이 2  
 
  동학사의 가을앓이 3
 
가을이 깊어가는 10월의 끝자락에서 동학사로 차를 몰았습니다.
바람에 낙엽은 속절없이 떨어지고 어느새 가을앓이가 시작되었습니다.
아름드리 벚나무는 빨강옷을 입고 바람을 온몸으로 막아서지만 역부족인 듯 합니다.
강한 바람이 사정없이 몰아치자 그만 앙상한 가지가 늘어갑니다.
절 처마 밑에 매달린 감도 가을앓이가 한창입니다.

동학사의 가을앓이 4
 
가을이 점점 짧아지고 있습니다.
시간을 따라 가을이 정신없이 달려가고 있습니다.
날씨도 점점 추워지고 있어요.
올해는 겨울이 빨라질거 같은 예감이 드네요.
단풍구경은 좀 서둘러야 할 것 같아요. 

동학사의 가을앓이 5 동학사의 가을앓이 6 동학사의 가을앓이 7 동학사의 가을앓이 8

 

 

 
 

 

희망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