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칼럼

홍보의 모니터 시스템을 구축하자

2017.09.25(월) 21:00:45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홍보의 모니터 시스템을 구축하자 1


‘홍보(Public Relations)’는 나와 상대방의 관계
사회적이고 상호적인 행위로 상대방이 매우 중요


SNS를 하면서 느끼는 즐거움이 있다. 여러 분야의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일인데, 성향도, 취향도 백인백색 천인천색이다. 그들이 올린 포스팅을 읽고 소통하며 세상을 바라보는 재미가 여간 쏠쏠한 게 아니다.

SNS에서 오간 대화나 포스팅들을 오랫동안 지켜보다 보니, 어떤 포스팅에는 댓글과 공감이 주렁주렁 달리는가 하면 어떤 포스팅에는 댓글 하나 안 달리는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어떤 사람은 늘 댓글부대를 달고 다니는 반면, 어떤 사람은 열심히 포스팅 하지만 인기가 없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누가 뭐라 하든 상관없이 자신의 얘기만 하고 다른 사람의 글에 대해서는 별 관심 없는 사람, 내 글에 어떤 댓글이 올라오는 지에 대해서도 신경 쓰지 않고 오로지 자기 얘기만 하는 사람은 정작 수많은 네트워크가 존재하는 SNS사회에서 홀로 고립된 사람이다. 반면 글을 읽는 사람을 배려하고 공감을 얻어내기 위해 노력한 글은 인기가 많다. 결국 쓰는 사람의 입장이 아니라 읽는 사람을 배려했는가 아닌가의 차이인 듯 싶다. 그것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소통’의 능력 차이이다.

이를 ‘홍보’라는 관점에서 바라봐도 마찬가지다. 하고 싶은 얘기만 한다고 홍보가 되는 것은 아니다. 소통이 되어야 한다. 소통은 나의 진정한 마음을 담아 상대방을 이해하는 것이다. 그래야만 서로 통하게 되고 서로에게 도움이 된다. 상대방의 입장은 고려치 않고 혼자 떠들어 대는 것은 당연히 소통이 아닐뿐더러 서로에게 어떠한 이익도 되지 않는다.

소통은 상대방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한 사회적 행위이다. 혼자서는 절대 할 수 없다. 때문에 말하는 것은 쉽지만 소통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홍보를 영어로 PR(Public Relations)이라고 한다. 번역을 하면 ‘공중관계’이다. 다시 말하면 ‘홍보’는 나와 상대방(공중)과의 관계를 개선해 서로에게 이익을 주는 것을 말한다. 나는 상대방(공중)에게 알리고 싶은 것을 알리고 상대방은 그것을 알게 됨으로써 이익을 얻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이러한 의미를 가진 PR을 ‘널리 알리다’는 의미의 ‘홍보’(弘報)라고 번역해 쓰고 있다. 그래서 발화자 중심으로 생각하고, 일방적으로 널리 알리는 행위를 ‘홍보’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공중관계라는 점을 생각하면 사회적이고 상호적인 행위이므로 상대방이 매우 중요하다. 많은 정치인들이 현장을 방문하고 언론에 나와 자신들의 얘기를 일방적으로 쏟아내는 경우를 많이 본다. 진정한 소통이라기보다는 그저 나를 널리 알리겠다는 생각이 많은 듯 싶다.

각종 기관이나 기업도 마찬가지다. 매일 매일 열심히 보도자료 뿌리고 기자들에게 불이 나도록 전화하지만 생각만큼 보도가 되지 않는 게 현실이다.

알리려는 노력은 열심히 하지만 소통하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한국 사회의 소통은 여전히 일방적이고 권위주의적이다. 소통은 협력적이어야 하고, 그 협력은 개방적이고 민주적이어야 한다.

충남도가 지난달 하순 ‘2018년 시책보고회’를 가졌다. 공보관실은 이날 ‘고객 중심의 쌍방향 소통’을 내년도 도정홍보 추진방향의 핵심으로 제시했다.

일방적 홍보가 아닌 고객을 염두에 두고 홍보를 하겠다는 것이니 맥을 제대로 잡았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쌍방향을 염두에 두더라도 콘텐츠를 제작한다는 것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 실제 콘텐츠를 제작해 배포하는 것을 뛰어 넘어 제대로 홍보가 되고 있는지 까지 생각해야 한다.

즉, 유통된 정보가 과연 수용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한 검증이다. 정보는 정확하게 전달되었는지, 정보의 사각지대는 없었는지, 그 정보가 만족스러웠는지,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고 있지는 않은지, 환류는 제대로 되고 있는지 등 검증을 하고 오류를 수정하고 시행하고 다시 검증하는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 이러한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으면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어 확산되고 있을 때, 신속하게 이를 바로 잡을 수 있다.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건전하고 정당한 비판보도에 대해 제대로 처리할 수 있게 된다. 해당 실과나 담당자의 신속한 검토 후, 이를 수용할 것인지를 결정하고 제도 개선 등 조치를 취한 다음 그 수용결과를 공개함으로써 열린 행정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악의적 보도에는 엄정하게 대응해야 하지만 정당한 비판에 대해서는 적극 수용하는 자세를 갖출 필요가 있다.

현재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언론 대응팀이 있는 자치단체는 10곳이다. 제대로 된 홍보를 위해서 충남도에도 모니터 시스템이 하루빨리 구축될 수 있도록 예산과 인력의 충원이 필요하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