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서해안시대 선도할 공간전략 마련 ‘대장정’

신 성장거점 내포신도시권·공주역세권 광역도시계획 수립 착수

2013.08.27(화) 14:39:07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서해안시대 선도할 공간전략 마련 ‘대장정’ 1

 
내포권 - 서산·당진·홍성·예산·태안
공주권 - 공주·논산·계룡·부여·청양 포함
2015년 10월까지 용역비 32억 투입


<속보> 내포신도시권과 공주역세권 등 충남의 신(新) 성장거점의 장기 발전전략 마련을 위한 대장정이 시작됐다.

충남도는 지난 12일 도청에서 정책자문위원과 주민협의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내포신도시권 및 공주역세권 광역도시계획 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본격적인 계획 수립에 앞서 과업 방향을 점검하고 전문가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했다. 용역은 오는 2015년 10월까지 30개월간 총 3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진행한다.

충남도는 광역도시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1월 추진단을 꾸리고, 4월 용역에 착수했으며, 6월 주민협의회와 국토계획평가위원회를 각각 구성했다.

오는 10월에는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내년 6월 광역계획권을 지정한 뒤 2015년 10월 광역도시계획을 최종 수립할 계획이다.

광역도시계획은 2개 이상 시·군을 하나의 계획권으로 관리함으로써 상생 발전과 적정 성장을 유도하고 중복 투자를 방지하며, 주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한 전략적·정책적 계획의 성격을 갖는다.

또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최상위 법정계획으로서 광역도시계획은 도시 기본계획 및 관리계획 수립 지침을 제시하고, 국토기본법에 따른 국토종합계획 및 충남도 종합계획과 조화를 이루게 된다.

광역계획 범위 내년 초 지정

충남은 내포신도시 조성과 도청 이전, 호남고속철도(KTX) 개통(2014년)에 따른 공주역세권 개발 등 지역여건 변화를 새로운 발전 동력으로 삼기 위해 두 권역에 대한 광역도시계획 수립을 올해부터 진행 중이다.

광역도시계획의 범위는 기초조사와 목표 설정을 통해 내년 초 지정할 계획이며, 우선 내포신도시권은 내포신도시와 주변 서산·당진·홍성·예산·태안 등 5개 시·군을<본지 제656호(8월5일자) 2면>, 공주역세권은 KTX 공주역과 주변 공주·논산·계룡·부여·청양 등 5개 시·군을 권역으로 설정했다.

기존 제4차 국토종합계획 수정계획(2011∼2020)과 충청남도종합계획(2012∼2020)의 7대 추진전략을 비롯하여 서해안권발전종합계획, 내포문화권특정지역개발계획, 개발촉진지구개발계획, 관광종합계획 등 국가와 충남도의 지역발전계획을 두 권역의 광역도시계획에 연계 반영할 계획이다.

또 6대 지역발전 정책, 2050 국토비전, 3농혁신, 시·군별 중점 사업 등 국가 및 지방의 장·단기적 정책 방향도 반영한다.

이와 함께 스스로 개발 수요를 만들어야 하는 만큼,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와 대덕R&D(연구·개발)특구,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오송생명과학연구단지 등 인근 지역의 발전 동력도 적극 흡수한다.

뿐만 아니라 충남이 보유한 환경·관광·문화 자원과 지리적인 장점, 산업·교통 등 SOC(사회간접자본시설) 확충안을 발굴하고, 새로운 연계 발전 전략을 마련해 국가정책 반영을 추진하는 등, 미래 지향적인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두 권역의 광역도시계획이 국토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고, 국토종합계획과 부합하는지 살피기 위해 별도로 국토계획 평가 절차도 거칠 방침이다.

주민협의회 통해 의견 수렴

특히 계획 수립에는 계획권 안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충남도가 지난해 마련해 시행 중인 ‘주민 참여형 녹색도시계획 수립’에 따라 시·군당 5명의 주민 대표로 주민협의회를 구성해 각종 보고회는 물론, 별도 주민 워크숍 등을 개최, 의견을 적극 수렴한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번 광역도시계획은 충남의 새로운 지역발전 거점으로서 개발 수요가 증가하고 지역간 개발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내포신도시와 공주역세권의 계획적인 개발수요 수용과 공간전략 마련을 위한 대형 프로젝트다.”라고 밝혔다.
●건설정책과 041-635-2813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