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2008년 10월 1일 수요일 건설교통국장 기자회견

2008년 10월 1일 수요일 건설교통국장 기자회견

2008.10.01(수) | 인터넷방송 (이메일주소:topcnitv@naver.com
               	topcnitv@naver.com)

「내포보부상촌」조성사업 화려하게 부활!

충남도 2014년까지 752억원 투입 내포박물관·내포음식관·민속마을·체험숙박촌 등 조성
보부상(褓負商)의 근거지였던 충남 예산군 덕산면 일대에 '내포보부상촌'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충남도는 내포문화권 특정지역의 핵심·거점사업으로 예산군 덕산면 사동리 충의사 인근 16만1,000㎡ 부지에 2014년까지 752억원을 들여 ‘내포보부상촌’을 조성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사업 타당성을 확정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내포보부상촌’은 우리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보부상(褓負商)의 시대적 활동상과 그들의 정신세계를 발굴 계승하여 자라나는 청소년과 후손들이 교육의 장으로 활용토록하고, 이를 또한 관광상품화하여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중요한 교육·문화관광 시설이다.

도는 이 사업이 지난 2006년에 구,기획예산처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B/C)등이 미달되어 타당성을 인정받지 못해 사실상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있었던 것을 ‘전략적인 내포보부상촌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한후 지난해末 기획재정부에 재요구하여 금년 상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 한국개발연구원(KDI)의 6개월간 예비타당성조사 결과로 경제성이 높고 재무성 및 정책적 분석, AHP(계층화분석법)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아 사업이 확정됐다는 것이다.

도 관계자에 의하면 무산될 위기에 있는 이 사업을 다시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경제성 분석에서 취약한 문화사업의 특징을 깊이있게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 제시가 효과가 있었다는 점을 시사하면서, 이를 위해 기본계획 수립에 앞서 ‘보부상의 문화적가치와 보전계승의 필요성을 부각’시키고 이에 맞는 기본계획을 수립·제출하였으며, 조사과정에서는 기본계획을 뒷받침하는 역사문화적 자료를 충분히 제시하면서, 보부상에 관한 국민들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홍보 또한 중요한 역할을하게 돼서 무산위기에 있던 ‘내포보부상촌’ 조성사업이 추진될 전기를 맞게 되었다고 전했다.

내포보부상촌이 조성될 경우 총 1,430여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830명의 고용 및 1,150명의 취업유발, 27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되고 약20만명의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며

앞으로 내포보부상촌 조성사업은 민자유치 방안 등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마련하여 2009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 등 사업이 본격 추진될 계획이다.
「내포보부상촌」조성사업 화려하게 부활!

충남도 2014년까지 752억원 투입 내포박물관·내포음식관·민속마을·체험숙박촌 등 조성
보부상(褓負商)의 근거지였던 충남 예산군 덕산면 일대에 '내포보부상촌'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충남도는 내포문화권 특정지역의 핵심·거점사업으로 예산군 덕산면 사동리 충의사 인근 16만1,000㎡ 부지에 2014년까지 752억원을 들여 ‘내포보부상촌’을 조성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사업 타당성을 확정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내포보부상촌’은 우리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보부상(褓負商)의 시대적 활동상과 그들의 정신세계를 발굴 계승하여 자라나는 청소년과 후손들이 교육의 장으로 활용토록하고, 이를 또한 관광상품화하여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중요한 교육·문화관광 시설이다.

도는 이 사업이 지난 2006년에 구,기획예산처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B/C)등이 미달되어 타당성을 인정받지 못해 사실상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있었던 것을 ‘전략적인 내포보부상촌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한후 지난해末 기획재정부에 재요구하여 금년 상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 한국개발연구원(KDI)의 6개월간 예비타당성조사 결과로 경제성이 높고 재무성 및 정책적 분석, AHP(계층화분석법)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아 사업이 확정됐다는 것이다.

도 관계자에 의하면 무산될 위기에 있는 이 사업을 다시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경제성 분석에서 취약한 문화사업의 특징을 깊이있게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 제시가 효과가 있었다는 점을 시사하면서, 이를 위해 기본계획 수립에 앞서 ‘보부상의 문화적가치와 보전계승의 필요성을 부각’시키고 이에 맞는 기본계획을 수립·제출하였으며, 조사과정에서는 기본계획을 뒷받침하는 역사문화적 자료를 충분히 제시하면서, 보부상에 관한 국민들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홍보 또한 중요한 역할을하게 돼서 무산위기에 있던 ‘내포보부상촌’ 조성사업이 추진될 전기를 맞게 되었다고 전했다.

내포보부상촌이 조성될 경우 총 1,430여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830명의 고용 및 1,150명의 취업유발, 27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되고 약20만명의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며

앞으로 내포보부상촌 조성사업은 민자유치 방안 등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마련하여 2009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 등 사업이 본격 추진될 계획이다.
 

인터넷방송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