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신도시 행정제도 일원화 추진

도청사 주소 표기안 등 10월까지 마무리

2012.08.27(월) 15:56:42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도청 이전을 앞두고 청사 소재지가 홍성·예산으로 이원화된데 따른 불편 해소대책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


충남도가 추진 중인 대책은 초·중학교 학군(구) 조정과 쓰레기봉투 가격, 생활폐기물 수수료 조정 등 13개 분야에 대한 행정관리 방안을 담고 있다.


초등학교 통학구역은 이미 확정 고시했으며, 중학교 학군은 현재 행정예고를 끝내고 도의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말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상·하수도 요금과 쓰레기봉투 가격 등 공공요금은 현재 조례 개정을 위한 입법예고 등 절차 이행 중으로 9월 말까지 조례 개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중교통 대책은 택시와 버스의 신도시 통합 운행을 결정한데 이어 10월 말까지 세부노선을 결정할 예정이다.


자동 집하시설은 10월 말까지 공사일정 조정 및 협약을 체결하며,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역시 10월 말까지 조성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도청 신청사의 주소 표기는 자료조사와 법률자문을 수행 중이며 10월 말까지 도로명주소위원회와 도의회 심의를 거쳐 결론을 낼 방침이다.


이종기 도청이전본부장은 “이원화 된 내포신도시 행정제도의 일원화 작업이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계획된 일정대로 10월 말까지 모든 행정관리방안을 마련하여 초기 입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도청이전정책과(홍성) 042-220-3419

 

신도시 행정제도 일원화 추진 1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