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성거산 천주교성지

2011.06.22(수) | 메아리 (이메일주소:okaban@naver.com
               	okaban@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고려 태조 왕건이 삼국 통일을 이룩하기 위하여 분주 할 때 직산면 수헐원에서 잠시 머무는 동안 동쪽 산을 바라보니 오색구름이 영롱함을 보고 신령이 사는 산이라 하여 거룩할 성(聖)자와 거할 거(居)를 써서 성거산이라는 명칭을 지어 주었다고 한다. 천안시 북면 성거산 상턱에 위치한 성거산 순교 성지는 두 군데의 순교자 묘소와 소학동 교우촌 유적지가 있고, 순교자 묘소에는 제1묘역 38, 2묘역 36기의 순교자 및 교우들의 유해가 모셔져 있는 곳이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  
천주교 대전교구 성거산성지 입구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2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3  
성거산 성지 안내도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4  
성거산순교성지는 신유박해(1801)부터 병인백해(1866) 끝날 때까지 박해를 피해 신자들이 비밀리에 모여살던 교우촌이 형성 되었던 곳이며, 특히 프랑스 선교사 신부들이 은신처로 사용하며 사목활동을 하였던 곳이기도 하다. 또한 성거산 교우촌 출신순교자 23명중 병인박해때에 순교한 소학골 출신 5분의 순교자들과 많은 무명 순교자들의 묘소가 있는 천주교 성지이다.

성거산순교성지 입구 주차장에는 성지순례 안내도와 성거산 순교성지 제1무덤 표지석이 있고, 성거산순교성지 제2줄무덤 표지석은 이곳에서 위쪽으로 약100여 미터 올라가면 주차장이 있는 곳에 표지석이 있다. 먼저 둘러본 곳은 38기가 모셔져 있는 제1줄무덤이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5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6  
순교자 38기가 모셔져 있는 제1줄무덤

1줄무덤 입구 앞에 있는 제15처의 길 기도(십자가의 길) 안내 표지석이 있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7  
15처의 길 기도

입장성당(정지풍 아킬레오 신부님)에서 관리하고 있는 야외제대가 있는 쉼터 앞입니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8  
쉼터 앞

같이 갔던 일행들과 함께 십자가의 길을 하면서 성지순례를 합니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9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0  

양지꽃(황금달맞이꽃)이 이름모를 순교자들을 위해 피어 있습니다. 성모광장도 예전과는 많이 변해 있고, 주위에는 야외제대도 있는 곳입니다. 매년 5월이면 이곳에서는 야생화 전시회도 하고 있는 곳이지요.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1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2  
성모광장

36기가 모셔져 있는 제2줄무덤 입니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3  
순교자 36기가 모셔져 있는 제2줄무덤

순교자의 길 입구에 있는 순교자의 이미지를 형상화 한 조각상이 보이고 순교자의 길이 시작되는 표지석입니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4  
순교자의 길

2줄무덤에서 2km의 순교자의 길에는 55개의 대형 호롱등(도자기)에 한국 103위 성인과 이곳 순교자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무명 순교자들을 닮은 야생화들이 무리 지어 피어 있는 아름다운 성지를 둘러보며 순교자들의 영혼을 위로하며 걸어가 보기로 합니다. 순교자의 길 입구 작은 고개를 넘어서면 103인 성인들과 순교자 기도문도 보입니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5  
소락골 교우촌 가는길...소학골교우촌은 병인박해 전부터 있었던 교우촌이다. 천안 일대 여러 교우촌의 중심지였고, 선교사들이 은거하면서 사목했던 곳이며 많은 순교자를 배출한 교우촌이라 한다.

산꼬리풀 투구꽃도 보이고 패랭이꽃도 보입니다. 조금만 더 일찍 왔으면 야생화 전시회도 볼 수 있었을 텐데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순교자의 길을 따라 가다 보면 우측으로 소학골교우촌으로 가는 길을 안내합니다메밀꽃이 피어 있고 제법 골이 깊은 듯 좌측 아래에서 시원한 물소리도 들려옵니다. 이름 모를 야생화들도 많이 보입니다. 제법 고목이 된 은행나무와 오디나무 주위로 집터 흔적들이 보입니다. 소학골 교우촌을 둘러보고 다시 순교자의 길로 따라 갑니다. 우측 아래에는 조그만 웅덩이가 보이네요. 예전에 보이지 않던 순교의 꽃, 거룩한 손, 거룩한 발, 제길, 잠행 등의 조각상들이 군데군데 있습니다.

  박해받은 조선의 무명 순교자들이 잠든 이곳 16  
야외제대

지난 토요일에는 십자가의 길과  미사만 보고 왔었는데, 오늘 월요일에는 지난번에 돌아보지 못한곳을 아내와 함께 돌아보지 둘러보고 내년에는 야생화가 만발할때 다시 오기로 합니다. 

 

메아리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