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천안박물관에서 생생한 '천안 공부'

2011.02.28(월) | wltn65 (이메일주소:wltn5582@naver.com
               	wltn5582@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토요일 천안 박물관에 갔다.

  천안박물관에서 생생한  

제1전시실(천안고고실) 최근 개발 붐과 함께 많은 발굴조사를 통해서 밝혀진 청동기시대유적과 유물 등으로 구석기시대부터 삼국시대 까지 의 유물이 전시 되어 있다.

제2전시실(천안역사실)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천안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향춘사회의 생활상을 중심으로 전시되어 있었다.

제3전시실(천안삼거리실)과거를 보러가는 선비와 나그네들 그리고 산남의 사람이 모이던 곳의 천안 삼거리를 재연하여 전시되어있다. 이 전시물을 보니 천안 삼거리의 유명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능수버들 아래에서 장구도 치고, 시조도 읊었을 조상들의 삶을 보니 그 시대로 나도 가고 싶은 마음이 든다.
지금같이 자동차가 질주하고, 사람들이 경쟁 사회를 살아가기 위해 바쁜 움직인 시대가 아닌 여유로운 모습이 보인다. 이런 모습으로 살면 세상은 훨씬 행복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천안박물관에서 생생한  

제5전시실(교통통신실)천안에서 볼 수 있었던 봉수대와 성환역 찰방 그리고 천안역의 변천사를 전시해놓았다. 천안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교통의 요지였다고 한다. 조선시대의 통신과 오늘날까지의 통신에 대해 알 수 있었다.

제6전시실(어린이전시실) 여기 어린이들이 즐기고 놀며 역사를 알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되어 있었다.

 

wltn65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