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집집마다 탐스런 곶감이 주렁주렁

논산 양촌 이메골을 가다

2010.11.03(수) | 논산포커스 (이메일주소:qzwxl@naver.com
               	qzwxl@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대둔산과 바랑산이 둘러치고 있는 논산시 양촌면 임화리 이메골 마을에는 요즘 곶감을 만들기 위해 집집마다 건조대에 빠알간 감들이 주렁 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언제쯤 달콤한 곶감을 먹을수 있나요? 라는 물음에 아저씨는 빙그레 웃으신다. "언제쯤이 어디있어 자연이 만들어 주는거지?" 햇살과 바람이 좋으면 빨리 곶감이 될테고

 

논산포커스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