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2009.11.04(수) | 수아아빠 (이메일주소:photo_holic@naver.com
               	photo_holic@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아산 곡교천 변에 누가봐도 한눈에 반할 만큼 수려한 은행나무 터널이 있다.  매년 이맘 때가 되면 전국의 수많은 사진동호인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담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평소 1주일가량 노란 물결이 화려함을 뽐내는데 올해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추위가 일찍 찾아온 탓에, 구경하려면 발걸음을 서둘러야 한다.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1  
▲ 영화속 한장면 처럼.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2  
▲ 길게 이어지는 은행나무 터널.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3  
▲ 곱게 물든 은행잎.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4  
▲ 노랗게 물든 은행잎과 햇살에 빛나는 갈대.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5  
▲ 추위에도 불구하고 놓칠새라 열심히 담고 있는 사진가.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6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7  
▲ 바람에 날리는 은행잎.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8  
▲ 햇살에 반짝이는 곡교천.
  아산 곡교천, 황금빛 은행나무 터널 속으로 9  
▲ 평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위에 은행잎이 많이 떨어졌다.
 

수아아빠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