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2009.07.24(금) | 희망 (이메일주소:du2cb@hanmail.net
               	du2cb@hanmail.net)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이른 아침, 카메라를 메고 주변을 둘러보면 크고 작은 꽃들을 만날 수 있다. 덤으로 나비와 잠자리, 벌은 기본이고 운이 좋으면 풀잎에 맺힌 영롱한 이슬방울도 만날 수 있다. 그래서 사진을 찍기 위해 이른 아침에 집밖으로 나설 때가 많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1  
▲ 파란 하늘을 바라보며 방긋 웃는 능소화는 담장이나 대문을 타고 높이 올라서서 활짝 피어나곤 한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2  
▲ 나팔꽃은 아침에 피었다가 오후가 되면 활짝 웃던 모습을 감추고 수줍은 듯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실 예전에 비해 잠자리는 많은데 나비는 그리 흔치가 않다. 어린 시절 숱하게 만났던 흰나비, 노랑나비, 호랑나비는 아주 귀한 친구로 쉽게 만날 수 없는 존재가 돼버렸다. 아마도 환경 탓이려니 생각하면서도 자꾸만 아쉬움이 남는다. 그들이 꽃들과 손짓 발짓으로 수다를 떨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없기 때문이다. 그 모습이 얼마나 귀엽고 앙증맞게 예쁜지 관심 있게 바라보지 않으면 알 수가 없다.

 오늘은 운 좋게 맑은 아침을 맞이하였다. 밤새 내린 비가 그치고 맞이한 햇빛 맑은 아침은 사진을 취미로 하는 나에게 고마운 선물이다.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농촌에 살고 있는 나는 집밖으로 한 발짝만 나서도 꽃과 벌, 잠자리를 쉽게 만날 수 있다. 아기자기 하게 피어있는 꽃들과 곤충들은 그들만의 방법으로 즐거운 여름이야기를 나누곤 한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3  
▲ 주로 산에 많이 피어있는 원추리는 농촌의 화단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4  
▲ 마치 꽃잎이 호랑나비를 연상케 하는 참나리는 농촌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꽃으로 키가 크고 줄기와 잎 사이에 씨를 품고 있는 특징이 있다.

그들에게 방해꾼이 되지 않고 친구가 되기 위해 조심조심 다가간다. 사진을 찍기 위해 준비완료하고 셔터를 누르려는 찰라, 용케도 인기척을 느낀 잠자리와 벌들이 살짝 날개를 들어 옆자리로 이동을 한다. 그러기를 몇 번,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했던가, 어느새 요령을 터득한 나는 순간 포착을 하여 빠르게 셔터를 누르고는 회심의 미소를 짓곤 한다. 그와는 반대로 꽃들은 바람이 심술을 부리지 않는 한 모델처럼 예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해준다. 고마운 일이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5  
▲ 꽃이 피었다 진 모습과 새롭게 봉오리를 부풀려 꽃으로 피기 위한 봉오리가 조화를 이루며 멋진 모습으로 다가온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6  
▲ 국화과에 속하는 구절초는 흰색과 보라색이 있으며 꽃잎을 따서 그늘에서 말려 차로 끓여먹으면 훌륭한 전통차가 된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7  
▲ 보기만 해도 정겨운 고향소식을 전해줄 것만 같은 채송화가 곱게 피었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8  
▲ 흔히 호박꽃도 꽃이냐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자세히 보면 호박꽃이 탐스럽고 예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호박꽃 속에 벌이 앉아 놀고 있는 모습은 재미를 더해준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9  
▲ 겹겹이 핀 주먹봉숭아는 손톱에 빨갛게 물을 드린 모습이 첫눈이 올때까지 남아있으면 첫사랑이 이루어진다 하여 많은 사람들이 봉숭아물을 드리곤 한다. 아이들의 손에 물든 봉숭아 물은 참 귀엽기도 하다.

사진을 찍다보면 그들과 숨바꼭질을 하는 것 같기도 하고 장난을 치는 듯도 하지만 여간 조심스러운 게 아니다. 화가 나서 아예 다른 곳으로 멀리 날아가 버리기라도 하면, 공들였던 시간이 수포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귀한 아침 시간을 내어 그들을 만난 만큼 단 몇 컷이라도 건져야 하지 않겠는가.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10  
▲ 꽃등을 타고 앉은 잠자리가 조잘조잘 이야기를 나누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11  
▲ 보라색 꽃잎에 얼굴을 묻고 벌이 꿀을 따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으로 나누는 여름이야기 12  
▲ 비가 그친 후 풀잎에는 유리구슬처럼 투명한 이슬방울이 맺혀있다.

주로 농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꽃들과 나비, 잠자리, 벌들과 친구처럼 화단이나 길가에 앉아 지켜보노라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낼 때가 있다. 시계를 보고 깜짝 놀라 집으로 돌아오면 분주한 하루의 일상이 이불처럼 내 앞에 펼쳐진다. 하루를 시작하면서 나누었던 자연과의 대화, 우리들의 여름이야기는 사진으로 긴 여운을 남긴 채 다음을 기약한다. [넷포터]

 

희망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