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논산시 수해피해 복구 총력

경찰, 공무원, 자원봉사자 등 연일 비지땀

2009.07.23(목) | 논산포커스 (이메일주소:qzwxl@naver.com
               	qzwxl@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논산시에서는 지난 14일부터 15일 사이에 150m가 넘는 폭우가 내려 가야곡면과 양촌면 등의 일부제방이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양촌면 신흥리에서는 일부 가옥이 침수되고, 시설비닐하우스등이 큰 피해를 입었다.
벌곡면 사정리에서도 인삼밭이 떠내려온 토사와 쓰레기로 뒤덮였으며, 비닐하우스도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논산시 수해피해 복구 총력 1  
▲ 충남경찰청 소속 전경대원들이 양촌면 신흥리에서 침수된 비닐하우스를 철거하고 있다

  논산시 수해피해 복구 총력 2  
▲ 양촌면 신흥리 침수된 가옥 복구현장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피해복구는 연일 계속되고 있다.
특히 충남지방경찰청 소속 전경대원들의 일사불란한 작업은 시설비닐하우스 철거에 큰 힘들 보탰다.
논산시 산하 공무원들도 주말을 반납하고 팀을 이루어 무더위와 싸워가며 비닐하우스와 인삼밭등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논산시 수해피해 복구 총력 3  
▲ 벌곡면 사정리 인삼밭 복구현장

새마을지회등 사회단체회원들도 봉사대열에 함류하여 피해지역 복구를 거들며, 값진하루를 보내고 있다.

자원봉사자로 피해복구에 참여한 논산시 바르게 살기운동 협의회 조봉하 회장은 “야유회를 대신해서 피해복구 현장에 나와 땀 흘리는 위원여러분께 감사를 표시하고, 오늘 봉사활동이 피해를 입은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는 말과 함께 위원들이 모은 금일봉을 전달하기도 했다. [넷포터]

 

논산포커스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